[시간 관리 방법] ‘시간이 없다’는 말의 진짜 의미.

 

출처 | unsplash.com 체력적으로 피곤하거나 정신적으로 나태함이 샘솟는 것을 느끼면 유튜브에서 동기부여 영상을 찾아보기도 한다. 흔한 자기계발서나 동기부여 영상은 모두 비슷하고 뻔한 이야기에 불과하지만 시간을 조금 두고 보면 때로는 효과가 있다.

지난 이틀 동안 공부를 많이 못했고 체력적으로나 정신적으로 해이해진 것 같아 동기 부여 영상을 찾아봤다. 그리고 시간관리에 대해 오래 연구한 Laura Vanderkam이라는 사람의 연설을 보았는데 마음에 와닿는 것이 많아 정리해 보았다.

결론부터 말하자면 시간이 없다는 것은 정말 시간이 부족해서가 아니다. 시간이 없어서 못했다처럼 시간이 없다는 말은 보통 무언가를 하지 못했을 때 또는 하지 못할 때의 그것에 대한 당위성을 부여하는 수단으로 활용된다. 무엇인가를 할 수 없는 이유에 대해 단 하나의 문장으로 대체해 버리는 효력을 가진 이 문장에 대해 Laura는 「우선순위」의 관점에서 접근한다.물 주전자가 터져 지하실에 홍수가 난 일반적으로 하고 싶은 일을 할 때 자주 택하는 시간관리 전략은 이용할 수 있는 시간 틈틈이 할 수 있는 시간을 조금씩 절약하고 그 시간들을 모두 보태 쓰는 방법이다. 즉, 정말 하고 싶은 일이 있다면 바쁜 와중에도 여기저기서 시간을 아껴가며 그 시간을 활용한다는 것이다. 그러나 성공한 이들의 시간 관리 방법을 연구한 결과, 그들은 시간을 아껴서 하고 싶은 일을 하고, 원하는 삶을 개척한 것이 아니라 거꾸로 원하는 삶을 만듦으로써 시간이 절약됐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

이해를 돕는 일례가 있다. 사업과 육아를 병행하기 바쁜 한 여성이 외출 후 집으로 돌아왔다. 집으로 돌아온 그는 온수기가 터지면서 홍수가 난 지하실을 보고 다음날 배관공을 불렀다. 이틀 뒤엔 전문 청소업체를 불러 혼란한 양탄자도 해결했다. 그녀는 온수기로 일어난 이 상황을 겨우 해결하는데 걸린 시간을 겨우 7시간 동안 보냈다. 하루 24시간7일이면 일주일은 168시간이지만 그가 온수기 문제를 해결하는 데 쓴 7시간은 7일 동안 매일 1시간이라는 여분의 시간을 쓴 것이나 다름없었다.

온수기가 터진 저주의 월요일에 그녀에게 일주일에 매일 1시간씩, 총 7시간 동안 7명에게 멘토링을 해줄 수 있느냐고 물었다면 사업과 육아로 정말 바쁜 그녀는 시간이 없다는 이유로 거절했을 겁니다. 그러나 그녀는 뜨거운 물에서 터져 나오는 문제를 해결하는 데 7시간을 소비했다. 잠시도 발견하지 못할 것 같던 바쁜 일상에서 7시간이라는 적지 않은 시간을 발견한 것이다. 이 사례는 시간은 매우 탄력적이라는 것이며 더 나아가 시간 관리의 핵심은 시간을 아끼는 게 아니라 해야 할 일이나 하고 싶은 일을 폭발시켜 버린 온수기와 같은 우선순위로 다루라는 것이다.시간이 없다는 말의 진짜 의미

출처 |unsplash.com 그러니까 시간이 없다는 말의 진짜 숨은 의미는 시간이 부족해서가 아니라 내 시간을 쓸 만큼 그게 중요하지 않다는 뜻이다. 직장에 다니느라 운동할 시간이 부족하다고 하지만 막상 퇴근 후 집에 오면 누워서 넷플릭스를 보고 유튜브를 돌듯 시간이 부족하다는 것은 결국 그것이 내 우선순위 명단에 없는 것과 같다. 7일 168시간 중 일을 50시간 한다고 하고, 잠을 56시간 잔다고 가정하면 남는 시간은 62시간이다. 물론 밥을 먹고 씻고 대중교통을 이용하는 시간 등도 줄여야 하겠지만 그 시간 말고도 남는 시간은 적어도 33시간 안팎은 될 것이다. 상황에 따라서는 이보다 더 많을 수도 있다. 이는 결코 적지 않은 시간이다. 순수하게 내가 하고 싶은 일을 할 수 있는 이 33시간이라는 시간이 분명히 존재하는데도 정말 시간이 없다고 할 수 있을까.

33시간이라는, 순수하게 내가 쓰고 싶은 곳에 쓸 수 있는 이 시간 무엇을 할지는 온전히 내 몫이다. 넷플릭스를 보며 휴식을 취하는 것도 내 선택이고 공부나 운동을 하는 것도 내 선택이고 베이킹을 하거나 사람을 만나는 것도 결국 내 선택이다. 다만 이런 선택들은 결국 의식하거나 말거나의 우선순위에 있는 것들이 선택된다.고장 난 온수기처럼 나에게 정말 중요한 것은 무엇일까.넷플릭스를 보며 누워있는 것이 내게는 정말 중요한 일일까. 휴식의 관점에서 볼 때 중요하지 않은 일이라고는 할 수 없지만 시간이 없다는 핑계를 적지 않게 대던 나로서는 넷플릭스를 보는 것이 내게는 결코 중요한 일이 아니었다. 넷플릭스를 보는 것보다 더 중요한 게 있을까.라는 질문을 던졌을 때 1초 만에 당연하다는 듯 그렇다는 듯 서슴없이 대답했다. 우선 고장난 온수기처럼 내게 중요한 일을 찾는 게 중요하다.

Laura는 중요한 일을 찾는 방법을 연말 성과 리뷰에 비유해 설명한다. 회사가 연말마다 1년을 돌아보며 조직과 개인이라는 측면에서 그간의 성과와 성장을 리뷰하는 데 이를 거꾸로 활용하고 있는 것이다. 보통 리뷰라고 하면 이미 지나간 시간, 과거에 대해 적용하지만 우리의 우선 순위 상단에 올리는 중요한 일을 찾을 때는 과거가 아닌 미래의 시점에서 현재를 돌아보며 가상 리뷰를 하는 것이다.

쉽게 말하면, 지금이 2021년 1월 24일이 아니고, 2021년 12월 31일로 가정한다. 그리고 2021년 12월 31일이라는 시점에서 올해를 되돌아보는 것이다. 사실 2021년은 이제부터가 시작이라 뒤돌아볼 것도 없지만 2021년이 내 인생 최고의 한 해였다고 가정하고 2021년에 내가 정말 좋았던 일 35개는 무엇이었을까?라고 가상으로 생각해 보는 것이다. 상기 질문에 대한 답변이 3~5가지로 압축된다면, 그것들이 넷플릭스를 보는 것보다 우선되어야 할 태스크라는 것이 된다. 그리고 이 중요한 일들을 언제 실천할지 월, 주, 일 단위로 계획을 세워야 한다. 계획을 세움으로써 이 일이 나에게 정말 중요한 것임을 다시 한 번 깨닫고, 중요한 일을 먼저 계획함으로써 중요하지 않은 일을 하면서 시간을 허비하는 상황을 막을 수 있다.일계획을 세우며 살아온지 올해로 3년째이고 나름대로 중요한 일 위주로 계획을 세운다고 생각했는데 과거를 돌이켜보니 정작 중요하지 않은 일로 시간을 허비하고 “시간이 없어서”라는 말이 입버릇처럼 살아왔다는 것을 오늘 다시 한번 깨달았다. 정말 내게 중요한 게 무엇인지 다시 한 번 생각하고 이를 중심으로 계획을 세워 2021년이 정말 최고의 한 해가 되도록 해야 한다.